콘텐츠바로가기

'엽기적인 그녀' 심형탁, 주원-오연서 오작교 될까?

입력 2017-06-13 08:08:12 | 수정 2017-06-13 10:23: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심형탁이 주원과 오연서의 오작교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심형탁은 SBS ‘엽기적인 그녀’를 통해 춘풍으로 변신, 비밀에 싸인 미스터리한 인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심형탁은 지난 12일 방송된 ‘엽기적인 그녀’에서도 남다른 신분임을 알리는 대사 등을 통해 숨겨진 신분에 대한 힌트를 전하기도 했다.


춘풍은 이날 방송에서 견우(주원)의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혜명공주(오연서)와의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예고하는 대사들로 눈길을 끌었다.

혜명공주의 기행과 온갖 루머가 포함된 지라시를 보고 있는 춘풍은 이를 걱정하는 견우에게 옥지환을 남긴 인물인 민유환(오희중)의 사연을 전하며 옥지환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심형탁은 앞으로 오연서에 대한 마음이 깊어지고 있는 주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연결고리가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흥미진진한 전개로 매주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주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