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세대 연구실서 '폭발 테러 의심'사고 … 경찰특공대 투입

입력 2017-06-13 09:36:35 | 수정 2017-06-13 09:5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세대 공학관_사진 조아라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연세대 공학관_사진 조아라 기자



대학교 연구실에서 폭발 의심 사고가 발생해 경찰특공대가 투입됐다.

13일 오전 8시 41분쯤 서울 신촌의 연세대 1공학관 건축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연구실에 있던 김 교수가 화상을 입고 인근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만 김 교수의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폭발 이후 일어나 걸어서 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목격자들은 “택배를 열었는데 갑자기 폭파됐다”며 “작은 나사들이 튀어나왔다. 테러가 의심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