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세대 '폭발 테러 의심' 사고…조악한 폭발물 추정"

입력 2017-06-13 10:00:51 | 수정 2017-06-13 10:5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대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가 의심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교수 1명이 부상했다.

13일 오전 8시40분께 연세대 1공학관 기계공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김 교수가 목과 가슴, 손 등에 가벼운 화상을 입어 인근 세브란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교수는 '연구실 출입문에 상자가 든 쇼핑백이 걸려 있어 방에 들어가 열어보니 갑자기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목격자들도 "택배를 열었는데 갑자기 폭발했다"며 "작은 나사들이 튀어나왔다. 테러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무장한 경찰특공대를 투입하고, 사고 현장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치는 등 경계에 나섰다.

연세대에는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와 폭발물 재질, 구조 등을 파악하기 위해 특공대와 폭발물분석팀,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팀 등 70여명이 현장에 투입돼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상자를 여는데 측면이 터진 것으로 보이고, 조악한 폭발물로 추정된다"며 "단순한 불만이나 원한에 따른 범행인지 또는 테러인지 등은 폭발물 분석이 끝나고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