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문쇼' 강남길 아내, 내연남 2명과 모텔 갔다가 딱 걸려…이유는?

입력 2017-06-13 10:22:07 | 수정 2017-06-13 10:3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남길 아내 외도 /사진='풍문쇼'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강남길 아내 외도 /사진='풍문쇼' 캡쳐


중견배우 강남길 아내의 외도 사건이 '풍문쇼'를 통해 재조명 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는 과거 강남길 아내의 간통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한 기자는 "99년 강남길이 바쁘게 활동하던 중 우연히 아내의 수첩을 봤다. 아내의 외도 행적과 연애 편지, 내연남과 모텔에 간 날 등이 암호로 적혀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남길이 이 수첩을 스캔해 물증을 가지고 추궁하다 아내는 발뺌을 거듭하다 결국 실토했다"라며 "아내 외도 사실을 동생에 알려 가족들이 현장을 덮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패널들에 따르면 당시 강남길 아내의 외도남은 한 명이 아니라 두 명이었다.

패널들은 "강남길 부부와 친한 부부의 아들과 간통했다"라며 "이후 강남길은 이들을 만나 만나지 말라고 각서를 받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강남길은 아내의 외도 사실에도 가정을 지키려고 노력했지만 현실을 녹록치 않았다.

결국 강남길 아내는 1심에서 징역 1년을 받았다가 항소를 통해 최종 징역 10개월을 받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