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상민 "전성기 시절 번 돈 다 날리고…" 깜짝 고백

입력 2017-06-13 10:57:22 | 수정 2017-06-13 10:5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박상민이 과거 전성기 시절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삼총사’ 특집 2부로 김정민, 박상민, 권선국, 그리고 김경호, 정재욱, 조성모의 못 다한 수다를 담아냈다.

김정민-박상민-권석국은 ‘허스키 브라더스’ 팀으로, 김경호-정재욱-조성모는 ‘프리티 브라더스’ 팀으로 나눠져 남자들의 강력한 수다를 펼쳤다.

이날 박상민은 해바라기 앨범 한 장으로 큰 부를 쌓았다고 밝혔다. 박상민은 “매니저는 삼성동에 60평 집을 살 정도였다. 하지만 나는 그때 번 돈을 다 날렸다”고 밝혀 웃픈(웃음과 슬픔) 상황을 연출했다.

이어 박상민은 전성기 시절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의 사인과 사진 요청을 단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박상민은 “하루에 최대 700명 가까이 싸인과 사진 요청을 받아 준 적이 있다. 공항 같은 곳에서도 늦더라도 늘 사진 요청을 거절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상민은 “인기가 있으니까 사람들이 날 찾는 거라 생각한다. 날 찾아주는 사람들에게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대한다”며 대중들에게 언제나 친절한 이유를 설명했다.

여섯 남자들의 진한 우정 토크는 오늘(13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