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상민 "전성기 시절 번 돈 다 날리고…" 깜짝 고백

입력 2017-06-13 10:57:22 | 수정 2017-06-13 10:5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박상민이 과거 전성기 시절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삼총사’ 특집 2부로 김정민, 박상민, 권선국, 그리고 김경호, 정재욱, 조성모의 못 다한 수다를 담아냈다.

김정민-박상민-권석국은 ‘허스키 브라더스’ 팀으로, 김경호-정재욱-조성모는 ‘프리티 브라더스’ 팀으로 나눠져 남자들의 강력한 수다를 펼쳤다.


이날 박상민은 해바라기 앨범 한 장으로 큰 부를 쌓았다고 밝혔다. 박상민은 “매니저는 삼성동에 60평 집을 살 정도였다. 하지만 나는 그때 번 돈을 다 날렸다”고 밝혀 웃픈(웃음과 슬픔) 상황을 연출했다.

이어 박상민은 전성기 시절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의 사인과 사진 요청을 단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박상민은 “하루에 최대 700명 가까이 싸인과 사진 요청을 받아 준 적이 있다. 공항 같은 곳에서도 늦더라도 늘 사진 요청을 거절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상민은 “인기가 있으니까 사람들이 날 찾는 거라 생각한다. 날 찾아주는 사람들에게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대한다”며 대중들에게 언제나 친절한 이유를 설명했다.

여섯 남자들의 진한 우정 토크는 오늘(13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