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포토] 코나, '잘 빠진 옆 라인'

입력 2017-06-13 12:00:05 | 수정 2017-06-13 12:3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대자동차 코나 신차발표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자동차 코나 신차발표회 / 사진=최혁 기자


현대자동차가 13일 오전 고양시 대화동 현대 모터스투디오에서 소형 SUV '코나'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가졌다.

코나의 크기는 전장 4천165㎜, 전폭 1천800㎜, 전고 1천550㎜다. 휠베이스는 2천600㎜이며 트렁크 적재공간은 총 360ℓ이며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가 충분한 시야를 확보하고 편안하게 주행하도록 지상고와 전고가 최적화됐다.

코나의 엔진은 1.6L 가솔린 터보, 1.6L 디젤 등 두 가지 라인업으로 나왔다.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f·m인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kgf·m인 1.6 디젤 엔진이 적용됐으며 두 엔진 라인업 모두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장착했다.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과 지능형 안전 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 등도 갖추고 있다.

가격은 트림(세부모델) 별로 1895~2455만원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외관과 성능을 고객 기호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튜익스'가 적용된 경우 가격 범위는 2250만~2710만원(디젤 195만원 추가).

코나는 오는 14일부터 사전계약 접수를 받아 이달 말께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고양=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