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수꾼' 이시영 "액션, 솔직히 무서워…연기처럼 끝이 없다"

입력 2017-06-13 15:24:53 | 수정 2017-06-13 15:2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시영이 액션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13일 MBC 미디어센터에서 드라마 '파수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시영, 김영광, 김태우, 김슬기, 샤이니 키가 참석했다.

이날 이시영은 "액션을 많이 해봤다고 생각을 했는데, '파수꾼'을 촬영하면서 액션도 연기처럼 끝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는 몇번 보고 배우면 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감정선이 살아있는 액션을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고, 현장에서 많이 배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다. 경찰도 검찰도 잡지 못한 범인을 잡는 '파수꾼'의 활약과 서로 아픔을 치유하고 정의를 실현해가는 모습을 그린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전면 거래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