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윤민수, 초등학교 5학년 된 윤후 근황 전해

입력 2017-06-13 14:15:36 | 수정 2017-06-13 14:15: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민수_라디오스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윤민수_라디오스타 제공



벌써 초등학교 5학년이 된 '아빠 어디가' 주역 윤후는 어떻게 지낼까.

14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에 녹화에서 바이브 윤민수는 아들 윤후의 근황을 공개하면서 외모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하기도 했다.

윤민수는 라디오스타 ‘꿀에 빠진 보이스’ 특집에 SG워너비 이석훈, 존박, Y2K 고재근과 게스트로 참여해 윤후 얘기에 싱글벙글 웃음을 멈추지 못하는 등 ‘아들 바보’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러나 윤민수는 유독 윤후의 얼굴에 대해서는 냉정한 평가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윤후에게 ‘가수를 할 얼굴은 아니다’라고 했더니 한 마디 하더라고요"라는 말과 함께, 다른 직업을 추천했음을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윤민수는 윤후의 스타일까지 책임지는 ‘일등’ 아빠임을 밝혔는데, 그 와중에도 "윤후가 팔 다리가 길고 예뻐요"라고 아들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