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매표소] 역시 봉테일! '옥자' 시사회 후 반응 폭발적…예매율 4.7%

입력 2017-06-13 07:51:26 | 수정 2017-06-13 08:04:36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준호 감독 /사진=NEW기사 이미지 보기

봉준호 감독 /사진=NEW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가 지난 12일 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옥자'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됐지만 극장, 온라인 동시 개봉을 이유로 논란이 야기되기도 했다.

'뜨거운 감자'와 같은 영화의 첫 상영에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권 취재진 1000여명이 이날 행사에 몰렸다.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섬세한 연출력으로 '봉테일'이라 불리는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넷플릭스가 5000만 달러(한화 560억원) 전액을 투자했다.

봉준호 감독 '옥자'기사 이미지 보기

봉준호 감독 '옥자'


하지만 '옥자'는 CGV, 롯데시네마와 같은 멀티플렉스에서는 보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 영화의 국내 배급을 맡은 NEW 측은 "전국 6개 권역의 7개 대표 극장에서 영화를 개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옥자'는 서울 대한극장, 서울극장, 충북 청주 SFX시네마, 인천애관극장, 대구 만경관, 전북 전주시네마타운,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현재 예매 중이다. 13일 기준 실시간 예매율 4.7%를 기록하고 있다.

또 '옥자'는 영화관 개봉일인 29일 전세계 190개 국가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