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질 리우 빈민가 동시다발 총격전…학교 폐쇄 잇달아

입력 2017-06-14 07:15:28 | 수정 2017-06-14 07:2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빈민가에서 13일(현지시간) 총격전이 발생하면서 각급 학교가 폐쇄됐다.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총격전은 리우 시 북부 콤플레수 다 마레 빈민가과 서부 시다지 지 데우스 빈민가를 중심으로 벌어졌으며, 이 때문에 학교 수업이 중단되는 바람에 8천여 명의 학생이 피해를 봤다.

총격전은 오전 7시 34분께부터 시작됐으며 인근 상가가 문을 닫고 차량과 주민들의 통행이 끊겼다.


경찰은 마약밀매 조직원들의 보복공격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리우 시 남부 코파카바나 해변에서는 경찰과 마약 조직원 간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마약 조직원으로 보이는 19세 청년이 사망했다.

앞서 리우 시에서는 지난달 초에도 빈민가에서 1주일간 총격전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고 학교 수업이 중단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당국은 빈민가에 경찰평화유지대(UPP)라는 치안시설을 설치하는 등 '범죄와 전쟁'을 계속하고 있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