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부겸 "시험 치는 학생 심정"…의혹 제기엔 적극 반박

입력 2017-06-14 11:00:45 | 수정 2017-06-14 11:00:45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mbc 방송화면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시험 치는 학생 심정과 같다. 긴장된다"고 말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과거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지금의 잣대와 그때의 잣대를 같이 볼순 없다"며 "연세대서 판단해보더니 고의성이나 윤리적인 문제는 없지만 논문 작성법 충분히 숙지 못한것 같다고 평가해줬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 직위를 이용해 부인이 재직한 회사의 컴퓨터를 관공서 등에 납품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그는 "보도 내용처럼 국회의원 직위를 이용해서 컴퓨터를 납품한 거나 한 게 아니다"라며 "집사람이 했던 것은 컴퓨터를 납품한 게 아니고 컴퓨터를 장착하고 설치해주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회사는) 서비스료를 받고 각 학교에 하드웨어를 관리해주는 회사였다"며 "월 40~50만원 받은 건데 그걸 제가 압력을 넣어서 했다는 보도는 좀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If you do not walk today, you will have to run tomorrow.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