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다 스윈튼 "여성 중심 영화 '옥자', 범우주적·인본주의적인 아트"

입력 2017-06-14 12:04:04 | 수정 2017-06-14 12:0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옥자' 틸다 스윈튼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옥자' 틸다 스윈튼 /사진=변성현 기자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튼이 '옥자'가 가지는 의미에 대해 역설했다.

1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 영화 '옥자'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봉준호 감독과 주연 배우 틸다 스윈튼, 안서현, 스티븐 연, 변희봉, 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다니엘 헨셜이 참석했다.

현재 세계 영화계에는 남성 배우 주연의 이야기들이 중심축을 이루고 있다. 이에 미자 역의 안서현과 틸다 스윈튼이라는 두 여성 배우가 출연하는 '옥자'는 존재만으로도 큰 의미를 가진다.

틸다 스윈튼은 "페미니스트적인 접근이라기 보다,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 원정의 중심에 여자가 있다는 것"이라며 "미자의 선택은 여성성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사랑을 선택한다. 진정한 커넥션을 선택하고 다른 곳을 보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옥자'가 인터네셔널 필름이라고 한다. 영화가 가지고 있는 가치는 보편성이 있고 범우주적이고 가장 인본주의적인 아트의 형태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괴물', '설국열차' 등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으로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스티븐 연을 비롯해 충무로 연기파 배우 안서현, 변희봉, 최우식 등이 출연했다.

각본은 봉준호 감독과 소설 ‘프랭크’의 작가인 존 론슨이 맡았으며, 브래드 피트, 데드 가드너, 제레미 클레이너, 김태완, 최두호, 서우식 그리고 봉준호가 제작자로 참여하며 플랜 B와 루이스 픽처스, 케이트 스트리트 픽처 컴퍼니가 제작을 맡았다.

'옥자'는 오는 29일 국내 개봉을 비롯,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개 국가에 동시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