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PD수첩, GMO 라면 둘러싼 업계의 꼼수 폭로 '충격'

입력 2017-06-14 12:04:36 | 수정 2017-06-14 12:04:36
글자축소 글자확대
PD수첩기사 이미지 보기

PD수첩



MBC 'PD수첩'이 소개한 'GMO 라면'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방송된 'PD수첩'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터키에 수출하려던 한국 라면에서 GMO가 검출, 전량 회수·폐기 조치된 사건이 있었다.

사건 당시 제작진은 시중에 유통되는 라면 판매량 상위 10개사의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의뢰했고, 올해 4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10개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맡겼다. 그 결과 2개 업체, 5개 제품에서 GMO가 검출됐다.

GMO가 검출된 라면 업계 A사는 GMO 원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도, 취재 과정에서 홈페이지에 ‘GMO 원료를 수입/사용하지 않는다’고 홍보하던 문구를 ‘Non-GMO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교체했다.

이에 한 변호사는 "꼼수"라며 "NON-GMO를 표시하려면 단 0.0001%도 들어가지 않아야 그렇게 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GMO 완전 표시제가 시행되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이 식품 라벨에서 GMO 표시를 볼 수 없다. GMO 완전 표시제 반대 측은 표시제를 시행하면 소비자들의 GMO 안전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기 때문.

GMO는 유전자 변형 농산물로서 일반적으로 생산량 증대 또는 유통-가공상의 편의를 위하여 유전공학기술을 이용하는 것을 말한다. 기존의 육종방법으로는 나타날 수 없는 형질이나 유전자를 지니도록 개발된 농산물을 말한다.

GMO 식품 반대론자들은 GMO가 알레르기를 유발하고 검증되지 않은 위해성과 환경 파괴 및 돌연변이의 위험을 안고 있다고 주장한다. 신체나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장기적으로 입증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주장하며 위해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한 같은 종의 식물끼리 교잡해 새 품종을 만드는 기존 방법과 달리 동물 유전자를 식물에 집어넣는 등 종간 구분이 없어 생태계를 교란한다고 비판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0.9%를 기준으로 하는 유럽과 달리 GMO 3% 이하로 구분하여 유통-관리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