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부겸 "행자부는 정부의 '척추'…진정한 지방자치 실현"

입력 2017-06-14 15:21:28 | 수정 2017-06-14 15:3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4일 진정한 지방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방 재정과 운영 자율성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행정자치부는 중앙과 지방을 연결해 국정을 통합하는 정부의 척추와 같은 부처"라며 "지방자치가 실질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방재정을 대폭 확충하고 중앙정부의 권한을 지자체에 과감히 이양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방의 균형적인 발전과 격차 해소도 강조했다. 도서·접경 지역과 인구 급감 지역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설명이다. 지역 특성에 맞는 경제 활성화를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균형발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질의 공공 일자리 창출도 약속했다. 그는 "소방, 경찰, 사회복지와 같이 국민과 접점에 있는 현장 서비스를 중심으로 인력을 보강해 그 효과를 국민이 체감하도록 하겠다"며 "지역의 일자리 창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