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부겸 "행자부는 정부의 '척추'…진정한 지방자치 실현"

입력 2017-06-14 15:21:28 | 수정 2017-06-14 15:3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 사진=한경 DB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4일 진정한 지방자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방 재정과 운영 자율성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행정자치부는 중앙과 지방을 연결해 국정을 통합하는 정부의 척추와 같은 부처"라며 "지방자치가 실질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방재정을 대폭 확충하고 중앙정부의 권한을 지자체에 과감히 이양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방의 균형적인 발전과 격차 해소도 강조했다. 도서·접경 지역과 인구 급감 지역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설명이다. 지역 특성에 맞는 경제 활성화를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균형발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질의 공공 일자리 창출도 약속했다. 그는 "소방, 경찰, 사회복지와 같이 국민과 접점에 있는 현장 서비스를 중심으로 인력을 보강해 그 효과를 국민이 체감하도록 하겠다"며 "지역의 일자리 창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