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미경 작가 "'힘쎈여자 도봉순', JTBC 살리기 위해 기획"

입력 2017-06-14 15:50:01 | 수정 2017-06-14 17:1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품위있는 그녀' 백미경 작가가 앞서 방영된 '힘쎈여자 도봉순'을 기획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백미경 작가를 비롯해 배우 김희선, 김선아, 정상훈, 이기우, 이태임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백미경 작가는 "JTBC와는 '사랑하는 은동아'때부터 인연이 시작됐다"며 "'힘쎈여자 도봉순'은 JTBC를 살려보자는 차원에서 기획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썼다"고 털어놨다.


이어 "'품위있는 그녀'가 공중파 편성이 났는데 '힘쎈여자 도봉순'과 편성 날짜가 겹쳤다. '도봉순'을 위해 공중파를 고사했다"고 밝혔다.

또 백 작가는 "김희선, 김선아라는 막강한 배우가 있었기 때문에 두 드라마를 병행할 수밖에 없었다"며 "두 작품을 병행하지 않고 '품위있는 그녀'를 나중으로 미뤘다면 이 배우들과 일을 하지 못 했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품위있는 그녀'는 이 시대 상류층의 거만하고 가식적인 삶과 허상을 낱낱이 공개하며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는 휴먼 시크 코미디. 김희선, 김선아의 색다른 워맨스와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16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