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X김선아, '도봉순' 넘고 JTBC 품위 높일까

입력 2017-06-14 17:42:46 | 수정 2017-06-14 17:4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품위있는 그녀' 제작발표회 김희선-김선아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품위있는 그녀' 제작발표회 김희선-김선아 / 사진 = 변성현 기자


김희선, 김선아의 막강 워맨스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품위있는 그녀'가 '힘쎈여자 도봉순'에 이어 JTBC 역사에 한 획을 긋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이 시대 상류층의 거만하고 가식적인 삶과 허상을 낱낱이 공개하며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는 휴먼 시크 코미디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김윤철 PD, 백미경 작가를 비롯해 배우 김희선, 김선아, 김용건, 정상훈, 이기우, 이태임 등이 참석했다.

김 PD는 "김선아가 죽임을 당하는 과정과 범인이 누구인가를 그리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다. 또 김희선이 남편 정상훈의 불륜으로 새로운 삶을 나가는 것도 한 축"이라며 "매회 장르가 달라지기 때문에 20부작 내내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극 중 김희선은 재벌가 며느리 우아진 역을 맡아 진정한 품위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작가가 이 드라마를 기획할 때 김희선을 염두에 두고 쓰기 시작했다고 밝혀 김희선과 우아진의 싱크로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태.

김희선은 "나는 의견이 안 맞는다거나 일할 때 서로 힘들겠다 싶으면 작품을 안 한다"며 "그런데 이번에 감독님, 작가님과 말이 너무 잘 통하고 조금만 얘기해도 내 마음을 잘 헤아려주셨다"고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선아는 완벽한 삶을 살고 있는 재벌가 며느리 우아진(김희선 분)의 시아버지 안태동(김용건 분)의 간병인으로 채용되는 박복자로 열연한다. 거침없는 신분상승 의지로 우아진을 비롯한 안태동의 자녀들과 끊임없이 분란을 일으키며 따귀를 맞고 길바닥에 내동댕이쳐지는 등 갖은 수난을 당한다.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을 선택했을 때와 똑같다. 김윤철 PD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며 "이 작품 때문에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좋은 작품을 만나려면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것을 크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상류층, 불륜 등 소재만 보면 흔한 막장드라마다. 하지만 제작진은 백미경 작가만이 가진 힘으로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스토리에서 벗어났다고 이야기했다.

김 PD는 "백 작가가 쓴 이야기 전개 방식이 상투적이지 않다"며 "아침드라마처럼 보이지 않도록 연출자 입장에서도 많이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백 작가는 앞서 방영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 작가이기도 하다. JTBC의 새 역사를 쓴 '도봉순' 기록을 자신의 작품으로 또 한 번 깰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백 작가는 "'품위있는 그녀'는 블래코미디 톤 속의 정극이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스토리를 따라가기 쉽다"며 "성인 드라마라 시청자 타겟이 정확하다. 23금 쯤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미 '도봉순'은 성공작이다. 기록은 깨야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왕이면 내가 쓴 드라마가 깼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밝혔다.

사전 제작으로 촬영을 모두 마친 '품위있는 그녀'는 오는 16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