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퇴근길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 … 런던화재 사망자 다수 확인

입력 2017-06-14 19:35:10 | 수정 2017-06-14 19:4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 文대통령 "연방제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제 만들 것"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17개 광역지자체장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분권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번 대선때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할 수 있는 강력한 지방분권 공화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면서 "내년 개헌과정에서 '제2 국무회의 신설'의 헌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 런던화재 사망자 다수 확인…"실종자·갇힌 사람 있다" 증언

14일(현지시간) 새벽 영국 런던 서부의 한 고층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다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는 이날 오전 1시께 런던 서부 래티머 로드에 있는 27층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했다.

런던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120가구, 수백 명이 거주하는 이 아파트의 2층부터 27층 꼭대기까지 삽시간에 번졌으며 대피못한 주민들이 화염에 갇혔을 우려가 있는 상태다.

◆ 텀블러폭탄 처벌수위, 폭발위력이 관건…'폭발물 사용'은 중범죄

커피 텀블러와 나사를 이용해 만든 사제폭탄으로 교수를 다치게 한 연세대 대학원생 김모(25)씨에게는 일단 형법 제119조의 폭발물 사용 혐의가 적용됐다.

경찰 수사 결과에 따라 살인미수 등 다른 혐의로 바뀔 가능성도 있지만, 폭발물 사용죄는 통상 가장 무거운 죄로 여겨지는 살인죄보다 형량이 높은 중범죄다.

현행 형법은 사람을 살해하면 사형이나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했다.

◆ 한민구 "무인기, 北소행…사드표적 획득용 틀림없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강원도 인제에서 발견된 무인기가 북한의 소행으로 확실시되고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표적을 획득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한 장관은 무인기가 사드 기지 촬영을 주목적으로 했는지에 대해 "그건 틀림없어 보인다"며 "북에서 와서 성주 기지 남쪽에서 회항했기 때문에 그걸 목적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시끄럽다" 고층 외벽 작업자 밧줄 끊어 살해한 40대 구속

경남 양산경찰서는 아파트 외벽 작업자의 밧줄을 끊어 살해한 혐의(살인 및 살인 미수)로 A(41) 씨를 구속했다.

A 씨는 지난 8일 오전 8시 13분께 양산시내 한 아파트 옥상 근처 외벽에서 밧줄에 의지한 채 작업을 하던 김모(46) 씨가 켜놓은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화를 낸 후 옥상으로 올라가 준비한 칼로 밧줄을 끊었다.

김 씨는 13층 높이에서 작업하다 밧줄이 끊어지면서 바닥에 떨어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