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휘발유 재고 증가에 국제유가 3.7% 하락

입력 2017-06-15 07:15:45 | 수정 2017-06-15 07:1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의 휘발유 재고 증가에 국제유가가 14일(현지시간) 3% 이상 하락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73달러(3.7%) 하락한 배럴당 44.73달러로 마감됐다. 종가 기준으로 7개월 전엔 작년 11월 14일 이후 최저가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71달러(3.51%) 내린 배럴당 47.01달러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는 지난 9일로 끝난 주간에 미국의 휘발유 재고가 210만 배럴 늘었다고 발표했다. 원유 재고는 170만 배럴 감소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앞서 휘발유가 45만7000 배럴 줄고, 원유는 270만 배럴 줄었을 것으로 예측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전망이 하락 압력을 더했다. IEA는 월간 보고서에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에도 불구하고 원유 공급과잉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