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내 첫 원전, 40년 만에 역사 뒤안길로…고리1호기 폐쇄

입력 2017-06-15 07:19:35 | 수정 2017-06-15 07:5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첫 상업용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58만7000㎾급)'의 가동이 오는 18일 24시(19일 00시)를 기해 영구 정지된다.

1978년 4월29일 상업운전을 시작한 고리 1호기는 이로써 가동 4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국내에서 상업용 원전이 퇴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오는 18일 24시를 기해 고리 1호기의 가동을 멈추고 핵연료를 냉각한 뒤 2022년부터 본격적 해체작업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지난 9일 제70회 원자력안전위원회의를 열고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안)'를 의결, 고리 1호기 영구 퇴출을 결정했다.

영구정지 직후 원자로 안에 들어 있는 사용후핵연료는 전량 저장조로 옮겨져 보관된다.

부산광역시 기장군에 들어선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18일 원자로에 불을 붙인 이후 1978년 4월29일 본격적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당시 고리 1호기의 총 공사비는 3억달러로, 1970년 우리나라 1년 국가 예산의 4분의 1에 달하고, 경부고속도로를 4개 놓을 수 있는 규모였다.

막대한 사업비로 국내는 물론 외국에서도 무모한 사업이라는 평가가 많았지만, 정부는 영국과 미국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 공사를 강행했다.

고리 1호기가 지난 40년 동안 생산한 전력은 15만 기가와트로, 부산시 전체의 한해 전력 사용량의 34배에 이른다.

2007년 고리 1호기의 설계수명인 30년이 만료됐지만, 10년간 수명 연장이 결정돼 모두 40년 동안 전력을 생산하게 됐다.

연장 수명 만료를 1~2년 앞두고 일각에서 수명 추가 연장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안전성과 국가 에너지정책 등을 두루 검토한 원안위가 영구 정지를 결정함에 따라 고리 1호기의 불도 사그라들게 됐다.

향후 고리 1호기 해체는 ▲ 원자로 영구정지 ▲ 사용후연료 인출·냉각·안전관리(최소 5년 이상) 및 해체계획서 제출·승인 ▲ 방사성물질 제염·구조물 해체(2022∼2028년) ▲ 부지 복원(2028∼2030년) 등 4단계로 나뉘어 15년 이상 진행된다.

한수원은 오는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기념하는 행사를 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