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이수련, 대통령 女경호관이 배우가 된 이유

입력 2017-06-15 08:51:41 | 수정 2017-06-15 08:5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이수련 / 사진='택시'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수련 / 사진='택시' 방송화면


대통령경호실 경호관 출신 이수련이 배우가 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서는 이수련이 출연했다.

이날 MC 이영자는 "대한민국 최초 대통령 1호 여성 경호관 출신"라며 이수련을 소개했다. 이수련은 공수 훈련과 군사 훈련을 우수한 성적으로 마쳤고, 아이큐 146, 이화여대 영문학과를 졸업 등 화려한 스펙을 자랑한다.

그는 "원래 방송을 했었다. 취직을 생각하다가 기자나 PD가 되려고 언론사 시험을 준비했다. 경호실에서 여자를 뽑는다는 공고가 났다.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았다"라며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수련은 "아랍에리미트의 왕세자가 오셨을 때 프러포즈를 하셨다. 두 번째 부인으로 오라고 하셨다. '장난하나' 이랬는데 그 나라에서 박람회가 있어서 선배님들이 갔다. '네가 우리 선배님들 좀 잘 케어해드려'라고 했다. 선배들이 오시더니 결혼을 하라고 했다. 그 후에 두바이에 갈 일이 있어서 만났는데 4번째 부인을 하라고 하더라. 4번째라고 해서 망설여졌다"라며 경호관 근무 시절 생긴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이영자는 "왜 배우를 하려고 하는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이수련은 "곧 5급으로 진급할 상황이었는데 연무관에서 운동하고 횡단보도 건너면 파란색 지붕이 반짝반짝하는 게 보인다. 가슴이 설레고 출근하는 게 두근거리고 출근이 기대됐다. 10년이 되니까 나의 인생이 이 안에서 한정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인생에서 '변화는 없겠구나'라는 생각을 한 순간 너무 재미가 없었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수련은 "그때가 33살이었다. 주위에서 너무 늦은 나이라고 했다. 100세 시대라고 하는데 20대까지 학교라는 테두리 안에 있었고 그걸 빼면 내 나이가 사춘기 정도라고 생각했다. 액션 이미지에 갇히지 않고 다양한 역을 맡고 싶다"라며 연기 도전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