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싱 메이웨더-UFC 맥그리거 '세기의 맞대결' 성사

입력 2017-06-15 09:04:57 | 수정 2017-06-15 09:0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맥그리거 SNS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맥그리거 SNS 캡처

복싱 전설 메이웨더와 종합격투기 최강자 맥그리거 간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은퇴를 번복하고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대결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 대결은 오는 8월 2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진다. 쇼타임 복싱의 PPV(유료 시청 서비스)로 중계될 예정이다.

방식은 복싱 규정에 따라 12라운드 경기로 열린다. 영국 BBC는 두 선수가 이번 대결로 각자 1억 달러(약 1123억원) 이상을 챙길 것으로 내다봤다.

2015년 9월 프로 복싱 역대 최다 무패 타이기록(49전 전승)을 세우고 은퇴한 메이웨더는 이로써 50번째 승리를 위해 링에 다시 오른다.

맥그리거는 12라운드 복싱 시합 자체가 처음이다.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프로 복싱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