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제작비 多…한국 영화 최대치에 도전" 자신감

입력 2017-06-15 11:41:28 | 수정 2017-06-15 11:41: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 촬영을 하면서 가장 공을 들인 부분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에서 류승완 감독은 "실제 군함도 취재를 위해 현장을 보고 왔다. 도착했을 때 느낌이 기괴했다"라고 설명했다.

류 감독은 '군함도' 촬영 현장을 실제와 유사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내가 느낀 감정이 연기자들에게 전달이 되지 않으면 가짜일것 같고, 이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들을 블루스크린 앞에서 연기 시킨다는게 못할 짓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많은 제작비를 들였음에도 아쉬움은 있었다. 현재 한국영화에서 만들 수 있는 최대치에 도전해 나름 자부할 만한 결과물을 만들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치열한 사투를 그린 이야기다.

전작 '베테랑'으로 1341만 명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충무로 대표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이 출연했다. 오는 7월 개봉


오는 7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