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日 기자 한일관계 질문에 일침 "우리가 갑을도 아니고…"

입력 2017-06-15 12:03:59 | 수정 2017-06-15 14:03: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


류승완 감독이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 '군함도'로 인한 한일관계 우려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일본 매체의 기자도 참석해 영화의 사실관계 여부와 개봉 후 한일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역사적 사실과 픽션의 경계에 대한 물음에 류승완 감독은 "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집이 됐고, 원치 않은 방식으로 일을 했고 임금과 대우를 받지 못했다는 부분이 취재한 바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기저에 깔린 것들은 사실이고, 조선인들 집단 탈출을 하는 것이 메인 스토리다. 실제로 군함도에서 시도된 적은 있었으나 성공한 적은 없었다고 한다. 당시 중국인 징용자들과 2차 대전 말미에는 미국인도 있었는데 다른 외국인에 대한 이야기는 다루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캐릭터의 이야기들은 취재를 하면서 가능할 법한 이야기라고 생각해 영화적 서스펜스로 만들었다. 이 영화를 다큐멘터리로 생각하고 만들지 않았다. 영화적 쾌감이 있는 영화"라고 덧붙였다.

한일관계에 대해 류승완 감독은 "일본 영화, 음식을 좋아한다. 한일 관계가 가까운 이웃의 관계가 잘 풀려가기 바라는 사람이다"라면서도 "짚을건 짚고, 해결할 것은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라며 "우리가 갑을 관계도 아니고, 이치와 도리가 맞게 돌아가야 한다. 영화가 개봉 되고 나면 지금의 우려들은 불식시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소위 감성팔이, '국뽕'에 의존한 영화는 아니다.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라며 "보편적인 인간이라면 사람이 사람에게 가질 수 있는 태도에 대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오는 7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