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日 기자 "'군함도' 한일관계 악화 우려" vs 류승완 "짚고 넘어갈건 짚고 가야"

입력 2017-06-15 13:35:57 | 수정 2017-06-15 13:35: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 / 사진=최혁 기자


류승완 감독이 '한일 관계'에 대해 우려하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일본 아사히 신문 기자는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에서 "몇 퍼센트의 사실에 기반한 작품인가", "영화 개봉 후 한일 관계에 우려가 있을 것 같은데 그에 대한 생각이 어떠냐"고 질문을 던졌다.

류 감독은 "나에게는 존경하는 일본 영화 감독들, 좋아하는 일본 영화도 많이 있고, 좋아하는 일본인 친구도 있다. 한일 관계가 진심으로 가까운 이웃과의 관계가 잘 풀려가기를 바란다"며 "하지만 짚고 넘어갈 건 짚고 넘어가고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건 넘어가야한다"고 말했다.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군함도' 류승완 감독 / 사진=최혁 기자



류 감독은 이어 "도리가 맞고, 이치에 맞아야 좋은 관계가 형성된다. 우리가 갑을 관계도 아니고. 영화가 공개되고 나서 지금의 우려가 불식될 것이다. 이 영화는 극단적 민족주의에 의존하거나, 특수한 소위 감성팔이, '국뽕'에 의존한 영화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오히려 영화를 보자면, 아까 송중기 배우가 측은지심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사람이 사람에 대해 가질 수 있는 태도와 마음을 볼 수 있다. 그게 같은 한국인이기 때문이 아니다. 아프리카 난민도 돕고 일본에서 지진이 났을 때 생수도 보내는 것이 한국인이다. 이 영화는 본질적으로 인간에 대한 이야기, 전쟁에 대한 이야기. 전쟁이 얼마나 인간을 괴물로 만들 수 있는가 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다. 한일관계에 대한 우려는 영화가 공개되고 나면 사라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

한편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조선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가게 된 사람들이 힘을 모아 군함도를 빠져나갈 계획을 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출연한다. 오는 7월 개봉.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진 최혁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