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야당의 발목잡기 도 넘었다" vs 정우택 "강경화 임명 강행하면 국정 어려워질 것"

입력 2017-06-15 13:46:32 | 수정 2017-06-15 13:46: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의지를 밝힌 것과 관련해 "국회에 산적한 문제들이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정우택 권한대행은 이날 인천 남동공단에서 진행된 당 중소기업 특위 '민생 A/S센터' 현장 방문에 앞서 기자들에게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이 결국 앞으로 여러 난제가 있는 국정 현안을 더 어렵게 만드는 원인 제공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행은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 "전략을 미리 얘기하지 않겠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긴급 중진의원 간담회를 열고 "국가적 위기는 높아져 가는데 야당의 발목잡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추 대표는 "정치 본연의 소명을 다시 한 번 되새겨야 하는 이 시점에 우리는 야당에 진정한 협치를 호소 드린다"면서 "국민을 보고 협치를 해 달라. 당리당략이 아니라 국익을 지키고, 국민을 편하게 하는 정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