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현미 후보자 "많이 부족한 논문이지만 표절은 아니다"

입력 2017-06-15 13:57:31 | 수정 2017-06-15 13:57: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진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석사 논문 표절 의혹을 묻는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의 질문에 "처음 쓰다 보니 여러 실수가 있었을 것으로 잘된 논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제 논문이 많이 부족하고 내세우기 어렵지만 표절했다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제가 처음 쓰는 논문이다 보니 많이 서툴렀다. 저의 실수였지만, 국민께 사과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이 능력이 아닌 코드·보은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에도 "동의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