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상수·김민희, 옥수동으로 이사? 김현영, 아파트 목격담 전해

입력 2017-06-15 14:01:47 | 수정 2017-06-15 14:0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칸 영화제 홍상수 김민희기사 이미지 보기

칸 영화제 홍상수 김민희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서울 옥수동으로 이사해 당당히 연애를 즐기고 있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MBN '아궁이' 녹화에 참여한 개그맨 김현영은 지인의 말을 빌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서울 옥수동의 아파트로 이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아파트에 살고 있는 지인이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를 목격했다는 것.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11월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고, 최근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열애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김민희는 관계를 명확히 말해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저희 두사람 사랑하는 사이"라고 대답했다.

홍 감독은 "처음에는 이런 이야기를 해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 건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이라며 "개인적인 부분은 저희가 책임져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법적으로 유부남인 홍상수 감독은 현재 아내와 이혼소송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칸 경쟁부문에 초청됐던 홍상수 김민희의 사람의 신작 '그 후'는 오는 7월 6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