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코디가 안티] 여심 저격하던 소지섭, '8등신 슈트 핏'은 어디로

입력 2017-06-15 15:31:46 | 수정 2017-06-15 15:31: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동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 (주)외유내강)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날 소지섭은 평소 '간지의 대명사'였던 평소와는 달리 다소 작은 듯한 자켓과 어정쩡한 바지 스타일로 아쉬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수트의 전체적인 라인과 패턴이 소지섭의 장점을 전혀 살리지 못했다", "자켓이 작으면 단추라도 풀지", "배바지도 아니고…최근 들어 가장 큰 웃음을 줬다", "몸빼바지를 입어도 간지나는 소지섭을 왜 저렇게 만들어놓은것이냐"며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 황정민, 김수안 등이 출연하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사진 최혁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