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꼭 쓰고 싶어해…지난 방송서 내가 교만했다" 반성

입력 2017-06-16 11:01:40 | 수정 2017-06-16 11:0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썰전' 유시민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꼭 임명하고 싶어 하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유시민은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청와대 소식통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인선에 대한 의중을 전했다.

유시민은 "분위기를 전해들은 바로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위원장 뿐만 아니라 강경화 후보자도 꼭 쓰고 싶어 한다고 한다더라"라며 "그래서 일단 임명을 하고 비판이 있더라도 일을 잘한다는 것을 증명해서 나중에 극복할 수 있지 않냐(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원책은 "강경화 후보자의 경우 이전에 외교부 장관 지냈던 분들이 일종의 성명서를 냈다. 김상조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회 인맥, 사회 각계인사 498명이 지지성명서를 냈다"며 "그런데 이럴 때 좀 가만히 있었으면 좋겠다. 왜 국가 원로들이 이런 데에 나서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썰전 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한편, 유시민은 이날 지난 주 '썰전'에서 강경화 후보자를 두고 부정적인 의견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유시민은 "전화와 항의 이메일을 많이 받았다"면서 "제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심하게 부정적인 표현을 했는데 시민들이 다르다고 비판하는 것도 마땅하다"고 인정했다.

공식사과 이유에 대해서는 "첫번째는 신중치 못했다. 강경화 후보의 입장을 듣지 못한 상황에서 성급하게 판단했다"라고 말했고 "두번째는 앞가림이라는 표현방법이 교만한 표현이었다고 생각된다"고 반성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