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유미 "18살 때 수십억 벌어…韓 건물주" 고백

입력 2017-06-16 13:41:37 | 수정 2017-06-16 13:4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유미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아유미 인스타그램


걸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한국 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일본의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아유미는 "18살 때 수십억 원을 벌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은 수입에서 경비를 빼고 나머지를 한 번에 준다"라며 "돈 관리는 부모님이 했는데 엄마가 한국에서 건물을 샀다. 시세는 10배 이상 뛰었지만 현재는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유미는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중학교 2학년 때 좋아하는 가수의 콘서트를 보러 갔다가 한국에서 스카우트 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지만 중학교 3학년 때 혼자 한국에 가 1년 정도 스파르타 트레이닝을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