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현정, 대학시절 미모 살펴보니…연예인 뺨치는 일반인 '모태 세련'

입력 2017-06-16 17:07:18 | 수정 2017-06-17 10:5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현정 /사진=온라인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노현정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남편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녀 결혼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노현정 전 아나운서의 등장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는 그의 이름으로 도배됐다.

1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결혼식에서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블랙 레이스 원피스에 그레이 컬러의 클러치, 같은 톤의 하이힐을 매치하고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하객룩을 선보였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의 블랙 사랑은 대학 재학시절 때부터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노현정의 대학 졸업 사진에서 그는 몸에 피트되는 블랙 수트에 밝은 갈색 미디움 헤어로 세련미를 뽐냈다.

이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노현정 특유의 도회적인 이미지는 아무도 못 따라온다", "모태세련", "예쁜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경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2003년 KBS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가에 입문했다. 그는 타고난 언변과 외모로 스타 아나운서로 인기를 누리다 2006년 정대선 사장과 결혼 후 은퇴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