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토트넘 "손흥민 부상, 전완골 요골골절로 오늘(16일) 수술"

입력 2017-06-16 07:24:56 | 수정 2017-06-16 10:11: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흥민 수술
손흥민 수술기사 이미지 보기

손흥민 수술


손흥민(토트넘)이 최소 8주 동안 깁스를 해야하는 부상을 입었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대표팀이 손흥민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손흥민이 팔 골절로 인해 금요일(16일) 수술을 받는다"면서 "구단 의료팀은 다음 시즌 복귀 전까지 손흥민의 상태를 꾸준히 체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서 부상을 당해 전반 34분경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당시 손흥민은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몸의 균형이 무너진 채 불안하게 착지했고, 이때 팔을 잘못 짚으면서 오른쪽 팔이 골절됐다.

곧장 벤치가 아닌 현지 병원으로 가 반 깁스를 했고, 유니폼을 입은 채로 귀국길에 올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국에 도착한 후 곧바로 경희대학교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은 손흥민은 '우측팔 전완골부요골' 골절이란 진단을 받았다.

손흥민이 약 11주 후인 8월 31일 대표팀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회복 추이에 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