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방직 공무원시험 22만여명 지원…평균 경쟁률 21.4 대 1

입력 2017-06-16 08:13:50 | 수정 2017-06-16 08:13: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는 17일 실시되는 지방직 공무원시험을 앞두고 22만여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1만315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22만501명이 지원했다. 평균 경쟁률은 21.4 대 1로 작년(18.8대 1)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가 33.3 대 1로 가장 높았고 대전 30.8 대 1, 세종 29.0 대 1, 부산 28.6 대 1 순으로 집계됐다.

직군별로는 행정직군이 25.5대 1, 기술직군의 경우 58.7 대 1이다.

이번 시험은 다음날 전국 16개 시도 342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필기시험 결과는 내달 14일부터 28일까지 각 시도별로 발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