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유시민, '강경화 앞가림' 발언 자기 반성…"교만했다" 사과

입력 2017-06-16 09:02:51 | 수정 2017-06-16 09:02: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유시민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유시민


'썰전' 유시민 작가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을 사과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은 "지난주 방송 후 전화, 이메일, 문자도 많이 받았다"라고 입을 뗐다.

유시민은 "각자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슈에 대해 정보와 의견을 말한다. 강경화 장관 후보자에 대해 조금 심하게 부정적인 의견을 말했다. 그것에 대해 생각이 다른 시민들이 나를 비판하는 것도 마땅한 권리다. 앞으로 토론할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유시민은 "모니터링을 한 뒤 반성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강경화 후보자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한 것을 반성하는 것이 아니다. 내가 표현하는 방식과 내용에 문제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로 신중하지 못했다. 당시 언론의 사전 검증이 진행될 때였다. 본인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지 못한 상황에서 너무 일찍 판단한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두 번째는 '앞가림 못한다'는 발언은 내가 봐도 적절치 않았다. 아주 강하게 비판하면 교만한 표현이었다"라고 자기 반성을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썰전'에서 유시민은 강경화 후보자에 제기된 의혹들을 언급하면서 "자기 앞가림도 잘 못하는데 국가 앞가림은 어떻게 하지"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