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해 협박범 선처 없다"…에이핑크 멤버들, 현재 상태는?

입력 2017-06-16 09:00:42 | 수정 2017-06-16 11:14: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에이핑크 살해 협박범
에이핑크 살해 협박범 선처 없다기사 이미지 보기

에이핑크 살해 협박범 선처 없다


살해협박을 받은 걸그룹 에이핑크가 협박범에 대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에이핑크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경찰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건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경주하고, 이와 동시에 멤버들의 안전을 위해 보다 강화된 경호를 이어갈 것을 팬들에게 약속 드린다. 조속히 협박범의 신원이 확보될 수 있도록 모든 협의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소속 아티스트를 상대로 이뤄지는 악플과 각종 위협에 대해 더욱 엄정히 대할 계획이다. 더 이상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강력한 법률적 대응으로 사안에 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난 14일 한 남자가 112로 협박 전화를 걸어 '14일 오후 9시에 에이핑크의 소속사 사무실을 찾아 칼로 멤버들을 살해하겠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경찰이 멤버들에 대한 신변 보호를 요청했고 사설 경호 인력을 배치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핑크 협박범은 최근 소속사로부터 고소를 당했다며 앙심을 품고, 직접 강남경찰서에 전화해 '칼로 찔러 죽이겠다'며 협박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에이핑크 멤버들은 현재 많이 놀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