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송중기 영상·입간판 지시…예산 26억→171억 증액

입력 2017-06-16 11:14:36 | 수정 2017-06-16 15:02: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송중기
박근혜 송중기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송중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류체험장에 송중기 영상과 입간판을 세우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따르면 안종범 전 대통령경제조정수석비서관(58·구속기소)의 업무수첩에는 정부가 추진하는 한류관련 사업에서 특정 연예인을 부각하도록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지시한 정황이 들어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케이스타일허브 개관 당시 참석한 후 두 달여 뒤 안종범 전 수석에게 송중기의 발자취를 영상으로 제작하고, ‘태양의 후예’ 홍보자료를 보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후 케이스타일허브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송중기 입간판이 세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26억원에 불과했던 관련 예산은 2차례의 증액을 거쳐 171억원으로 늘어났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해 3월 대통령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태양의 후예’가 창조경제의 모범사례”라고 말한 바 있다.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 종방 기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났을 때를 회상하며 “저도 모르게 ‘처음 뵙겠습니다’하고 인사했다”며 “그런데 사실 예전에 군대가기 전 어린이날 행사때 뵌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님을 뵐 기회가 많이 없으니까 저도 모르게 나간 인사였다. 그런데 대통령님은 ‘우리 봤었잖아요’ 하고 대답하시더라”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