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중 수뇌부, 21일 워싱턴서 북핵 문제 돌파구 논의

입력 2017-06-16 10:47:33 | 수정 2017-06-16 10:47: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과 중국의 외교·국방 핵심 수뇌부가 북핵 문제 돌파구 마련을 위한 논의를 벌인다.

미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미·중 고위급 외교·안보 대화 기구 첫 회의가 오는 21일 워싱턴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이 기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 정상회담에서 신설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북핵 문제 대책 등을 주요 안건으로 다루게 된다.

미국 측에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참석한다. 중국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팡펑후이 총참모장 등이 자리한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의 독보적 대북 영향력을 언급하며 "미국은 중국이 추가적 대북 압박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