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의심의 끈을 놓지 말라…'비밀의 숲'이 투척한 대량 떡밥

입력 2017-06-16 10:40:50 | 수정 2017-06-16 10:40: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밀의 숲' 조승우 배두나기사 이미지 보기

'비밀의 숲' 조승우 배두나



‘설계된 진실, 동기를 가진 모두가 용의자다’라는 메인 카피는 정확했다.

검찰 스폰서의 죽음으로 시작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연출 안길호 / 극본 이수연 /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 아이오케이미디어)이 등장인물 전부를 의심케 만드는 치밀한 전개를 펼치고 있다.


수상하지 않은 사람은 없고, 수상한 떡밥은 풍년이다. 쉽사리 진범의 정체를 가늠할 수 없는 가운데, 현재까지 투척된 떡밥을 정리해봤다.

▷ 진섭妻의 절규
황시목(조승우) 검사는 용의자 강진섭(윤경호)의 결백 주장과 죽음이 의심스러웠다. 이에 남편의 자살소식에 달려온 그의 부인을 붙잡아 “왜 말리지 않았어요. 죽을 거 알았잖아!”라며 다그쳤다. 그러자 그녀는 “겁만 준다고 했지, 진짜 죽는 거 아니라고 했단 말야!”라며 오열했다. 이 한마디로 시목의 머릿속은 “연극일까, 가능성은 있다. 하지만 사주를 받은 거라면 왜 억울함을 호소했을까”라는 의문으로 가득 찼다.

▷ 범인은 따로 있다?
다른 사건으로 현장을 방문하게 된 담당 형사 한여진(배두나)은 무성의 집 근처에서 우연히 혈흔을 발견했고, 국과수 분석 결과 박무성의 혈흔임을 알게 됐다. 곧장 시목을 찾아 재판장을 찾은 그녀는 “강진섭 재판 날 본 영상, 검찰이 조작한 거죠?”라며 시목에게 따졌고, 발견된 장소를 묻는 그에게 “강진섭은 얼씬도 안 한 데. 다른 놈이 묻혀서 옮겼다. 범인은 따로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를 근거로 시목은 살인사건이 일어난 무성의 집에서 시뮬레이션을 해봤고, 타임라인에 문제가 있음을 알아냈다. 그리고 블랙박스 영상에 찍힌 사람이 무성이 아니라, 무성인척 하고 있던 제3의 인물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길가에 세워진 차량의 블랙박스까지 치밀하게 계산해 연극을 한 진범은 누구일까.

▷ 수상한 사람들
무성의 장례식 조문을 갔던 여진은 덤덤한 아들의 모습에 의아했다. 무성의 어머니 역시 자살한 용의자 진섭의 무죄가 보도된 뉴스에도 미동이 없었다. 여진의 동료 김경사(박진우)는 사건 직후 누군가로부터 전화를 받았고 중요한 혈흔 감식 결과를 숨기고 여진에겐 “사람 피가 아니라 개피”라고 거짓말을 했다. 무성의 접대를 받은 사실이 확실한 이창준(유재명) 차장검사와 서동재(이준혁) 검사는 살인사건의 강력한 배후로 의심이 가능하다. 무성의 사망소식에 “축하드립니다. 차장님”이라는 동재에게 창준은 “죽은 자는 말이 없어. 제일 중요한 핵심 요건이 사라졌어”라고 안심했기 때문.

▷ 성매매 특별단속 파일
동재의 검사실에서 ‘아가씨’들이 나오는 걸 본 시목은 과거 세미나가 열린 리조트에서 마주친 여성, 그리고 그 여성이 창준의 방으로 들어간 일을 떠올렸다. 동재의 검사실에서 몰래 파일을 뒤져본 시목. 동재는 “뭘 염탐하려는 거냐!”며 버럭했고, 시목이 성매매 특별단속 파일을 살펴봤단 사실에 불안이 엄습했다. 창준은 “황시목이 입만 뻥긋하면 전부 끝장이다”라며 이를 갈았고, 동재에게 “흔적 잡은 거야? 박사장이 대놓고 들이민 애야”라며 의문의 여성을 찾아내라 지시했다. 두 비리 검사가 찾고 있는 여성은 누구이며, 그녀는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tvN ‘비밀의 숲’. 오는 17일(토) 제3화 tvN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