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손하 "子 폭력 피해자에 사죄…엄마로서 더욱 노력하겠다"

입력 2017-06-17 11:29:54 | 수정 2017-06-17 12:0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윤손하 측이 최근 불거진 자녀 폭행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17일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는 "최근 'SBS 8뉴스'에서 보도된 초등학생 폭력 기사 관련으로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다.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간 점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피해자를 이불 속에 가두고 폭행했다고 알려진 내용은 짧은 시간 장난을 친 것이었으며, 폭행에 사용됐다고 보도된 야구 방망이도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고 해명했다.

바디워시를 먹였다고 알려진 것도 살짝 맛을 보다 뱉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윤손하는 담임교사 조치로 모든 학생이 있는 곳에서 아이들과 사과를 했고 이후 피해 학생을 포함한 아이들이 잘 지냈다"며 "하지만 피해 학생 부모와 잘 풀리지 않아 윤손하가 수차례 연락했으나 묵묵부답이었다"고 밝혔다.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해당 조치 없음' 결정과 화해와 양보에 관한 권고사항을 처분받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치료비는 처음부터 책임지겠다고 했으나, 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인 것 등을 인정하라는 진술은 수차례 조사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그렇게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유명인이라는 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없다"며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할 수 있게 노력하는 부모가 되겠다.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초등학생들의 폭행 사건이 보도된 이후 이슈가 되자 윤손하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