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월 개봉 앞둔 영화 '군함도' 감독 류승완 "군함도 속 조선인에 대한 궁금증이 영화의 시작"

입력 2017-06-17 11:17:58 | 수정 2017-06-17 11:17: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눈TV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눈TV



'7월 개봉을 앞둔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 이야기를 듣고 그 생각이 떠나지를 않았다. 그곳에 조선인이 있었다는 사실, 그 사람들에 대한 궁금증이 계속 커져 여기까지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250억 원의 제작비를 투입해 만든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하려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과 아역배우 김수안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 속에서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이 어느 정도인지 묻는 일본 매체의 질문에 류승완 감독은 “자료와 생존자들의 증언이 남아있고 탄광 등의 이야기는 사실이다. ‘군함도’는 다큐멘터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영화적 서스펜스, 활력, 박력이 더 중요한 영화이다. 공개되고 나면 영화적 쾌감이 더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군함도’는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