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로드먼, 방북 마치고 귀국길…"조만간 다시 오길 희망한다"

입력 2017-06-17 15:52:03 | 수정 2017-06-17 15:5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의 전직 유명 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닷새간의 방북일정을 마치고 17일 귀국길에 올랐다고 미국 AP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방북 기간 로디먼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면담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이날 출국에 앞서 평양에서 "매우 생산적인 여행이었다"면서 "조만간 다시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로드먼은 또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17개월간 북한에 억류됐다가 자신의 방북날인 지난 13일 혼수상태로 석방된 것과 관련, 웜비어 가족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그의 방북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그는 이날 중국 베이징을 통해 귀국길에 오른다. 로드먼은 방북 기간 북한의 여성 농구팀을 만났으며, 김일성 생가인 만경대와 동물원 등을 방문했다.

또 김일국 북한 체육상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을 선물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전면 거래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