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만 "中 외교공세에 정면 대응"… '파나마 단교선언'에 분노

입력 2017-06-17 16:09:34 | 수정 2017-06-17 16:09: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만이 최근 파나마의 단교 선언으로 드러난 중국의 외교공세에 정면으로 대응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리다웨이 대만 외교부장은 17일 오전 파나마의 단교 조치로 귀국하는 대만 외교관들을 마중하기 위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나온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대만 CNA통신이 보도했다.

리 부장은 "중국이 대만을 고립시키기 위해 공세적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중국에 정면으로 맞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는 대만 수교국이 불과 6개월만에 또 다시 단교를 선언하면서 고립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나온 대만 외교수장의 입장 표명이어서 주목된다.

리 부장은 대만의 정면 대응 방침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만은 독립 노선을 추구하는 민진당 정권이 작년 5월 공식 출범한 이래 아프리카 소국 상투메 프린시페에 이어 파나마까지 단교를 선언하면서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이 가속화하고 있다.

파나마의 최근 단교 선언으로 현재 남은 대만 수교국은 20개국으로 줄었다. 중국은 대만 수교국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구애'를 시도하는 한편 대만을 고립시키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을 취하고 대만과 다른 국가의 외교관계를 격하시키는 등 외교 공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특히 지난달에는 세계보건총회(WHA)에 옵서버로 참여하려던 대만의 시도를 무산시키면서 대만 정부를 격분케 했다.

또 1년전에는 중앙 아시아의 키르기스스탄도 중국의 압력을 수용, '하나의 중국' 정책을 들어 대만 민간의료단체의 인도주의 활동을 불허하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