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먹쥐고뱃고동’ 바다로 나선 경수진, 얼떨결에 상어 포획 성공

입력 2017-06-17 16:35:41 | 수정 2017-06-17 17:45: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주먹쥐고뱃고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주먹쥐고뱃고동


경수진 "상어인데 귀여워요! 입안에 넣어 보고 싶어요" 뽀뽀 시도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상어까지 잡아내며 어복을 과시했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주먹쥐고 뱃고동’은 지난주에 이어 전라남도 진도 편으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신원호, 니엘이 출연한다.


이날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에서는 육중완, 신원호 등과 ‘농어’ 조업에 나선 경수진이 엉겁결에 바다의 포식자 ‘상어’까지 잡으며 특유의 어복을 십분 발휘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은 ‘진도의 보양식 밥상을 완성하라’는 미션을 받고 주재료인 농어를 잡기 위해 조업에 나선다. 여느 때와 같이 일사분란하게 조업을 하던 도중 경수진의 어복이 빛을 발했다. 농어를 잡는 조업배에서 상어까지 잡고 만 것.

경수진은 처음 보는 상어의 비주얼에 놀라는 것도 잠시, “여러분! 저희가 상어를 잡았습니다!”라고 외치며 기쁜 소식을 알렸다.

심지어 “상어인데 귀여워요! 입안에 넣어 보고 싶어요”라며 상어와 뽀뽀를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상어를 잡은 경수진의 모습은 17일 오후 6시 10분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