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원년 멤버 황치열 "방송 보면서 후회한 적 많다"

입력 2017-06-17 21:46:04 | 수정 2017-06-17 21:4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아는형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아는형님



'아는형님' 황치열이 하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김소은과 가수 존박, 황치열이 출연했다.

이날 '아는형님'에서 황치열은 가장 먼저 등교해 강호동의 책상을 닦으며 '강호동의 오른팔' 역할을 재연했다. 자신이 없는 단체 사진에는 "상민이 자리가 내 자리인데"라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이어 강호동은 황치열에게 "솔직히 방송 보면서 후회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황치열은 "땅을 치고 후회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