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캐릭터 커뮤니티가 뭐길래?…'그것이 알고싶다'가 밝힌 인천 여아 살인사건의 전말

입력 2017-06-18 09:20:59 | 수정 2017-06-18 16:4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것이 알고싶다' 캐릭터 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캐릭터 커뮤니티


국민의 공분을 일으켰던 인천 여아 살해사건의 전말이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드러났다.

지난 3월 인천, 초등학교 2학년 여학생이 살해돼 아파트 물탱크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여아의 시신은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

피의자는 올해 17살의 고등학교 자퇴생 김모 양으로 조사됐다.

김 양은 친구 박모 양에게 핸드폰 메시지로 "사냥을 하러 간다"고 말했고, 박양은 "손가락이 예쁘냐", "손가락을 가지고 와줘"라고 답했다. 김 양은 두 시간 만에 시신을 유기했고, 박양을 만나 신체 일부를 건냈다.

두 사람의 연락 정황이 복원되면서 '캐릭터 커뮤니티'에서 처음 만난 사실이 밝혀졌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캐릭터 커뮤니티에 대해 파헤쳤다. 이 집단은 회원들이 캐릭터를 만들어 상황극 놀이를 하면서 현실에서 불가능한 일들을 하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과거 이 커뮤니티에 참여했던 제보자는 "그림을 그리는 툴(비툴)이 있는데 우리들끼리 만든 캐릭터들끼리 모아서 이야기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만들어진 것"이라며 "시간의 제약이 없는 역할극을 하는 채팅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커뮤니티 제보자에 따르면 김양은 놀이를 넘어 해당 황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경향이 있었다.

제보자는 “자신의 캐릭터를 음식처럼 표현해 놓은 사진이 있는데 이건 정말 심하지 않나 싶었다”고 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연락이 안되면 욕설 문자를 보내고 다음날에는 울면서 전화를 했다. 집까지 찾아온 적도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범죄심리학자 표창원은 “캐릭터 커뮤니티, 고어물이 이 사건에 불을 댕긴 역할이 될 수 있지만 사회관계가 충실했다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9.3%(이하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