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요일부터 폭염…서울 32도·대구 35도 '불볕더위'

입력 2017-06-19 07:22:08 | 수정 2017-06-19 07:2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지역 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른 18일 청계천 모전교 아래에서 아이들이 물장구를 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지역 낮 기온이 32도까지 오른 18일 청계천 모전교 아래에서 아이들이 물장구를 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자료 = 한경DB)


월요일인 19일은 낮 최고기온이 35도에 육박하는 '불볕더위'가 이어진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24∼35도로 때 이른 한여름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서울은 최고기온이 32도로 예상된다. 대구는 35도, 광주는 34도, 대전과 세종도 33도까지 치솟는다.

기상청은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3도 안팎에 머무르며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농작물과 건강 관리에 신경을 쓰도록 당부했다.

강원 남부 산지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전날 밤까지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으나 밤 사이에 그칠 것으로 예보된다.

다만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나올 수 있어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서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까지 곳곳에 짙은 안개가 낀다.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에서 0.5∼1.5m, 서해 먼바다에서 0.5∼1.0m 정도다.

기상청은 이날까지는 전 해상에 안개가 곳곳에 끼고, 20일에는 남해 먼바다와 제주도 전 해상에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