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5월 생산자물가 0.2%↓…"유가 하락에 3개월째 내림세"

입력 2017-06-19 09:45:32 | 수정 2017-06-19 09:4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가 하락 영향으로 5월 생산자물가가 전달보다 0.2% 내리며 3개월째 하락행진을 이어갔다.

AI(조류인플루엔자) 여파를 맞은 달걀은 전년 동월 대비 2.2배로 치솟았다. 닭고기값도 70% 가까이 뛰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 잠정치는 102.26(2010=100)으로 집계됐다. 4월(102.44)보다 0.2% 하락한 수준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2월 102.70에서 3월 102.66으로 소폭 내렸고, 4월에도 -0.2%를 나타내는 등 안정됐다.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해서 작년 10월(-0.1%) 이래 7개월째 오름세가 이어졌다.

품목별로는 공산품이 0.5% 하락했다.

특히 휘발유(-5.6%), 경유(-6.0%)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이 3.6% 떨어졌고, 제1차 금속제품이 0.9% 내렸다.

농림수산품은 0.1% 상승했다. 닭고기(17.8%)와 달걀(8.9%)이 전월 대비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축산물이 5.1% 뛰었다.

닭고기(66.3%), 달걀(124.8%), 오리고기(46.2%)는 작년 동월대비 크게 올랐다.

배추(-21.7%), 양파(-18.6%) 등 농산물은 3.1% 내렸다. 수산물도 전월대비 2.5% 하락했지만, 냉동오징어(79.3%), 조기(69.4%) 등은 작년 동월보다 높은 오름세를 보였다.

전력·가스·수도는 1.0% 뛰었고 음식점 및 숙박, 운수, 부동산 등 서비스도 0.2% 상승했다.

특수분류 별로 신선식품은 전월대비 3.0% 하락했지만 식료품은 0.4% 올랐다.

상품 및 서비스 가격 변동을 가공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7.51로 전달보다 0.2% 하락했다.

국내출하와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물가지수는 0.4% 하락했다. 수출은 0.9%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