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들 논란 해명' 윤손하, 자녀교육관 살펴보니 "삐뚤어지지 않을거라 생각"

입력 2017-06-19 10:02:42 | 수정 2017-06-26 10:3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손하 아들 논란 해명 /사진=한경DB, 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윤손하 아들 논란 해명 /사진=한경DB, 방송캡쳐


배우 윤손하의 초등학생 아들이 동급생 폭행의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두 번에 걸쳐 해명을 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한 상태다. 이에 대중은 과거 윤손하가 직접 밝힌 자녀 교육관에 대해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윤손하는 MBC '기분 좋은 날' 출연 당시 "아이에게 사랑을 많이 가르쳐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이중 생활을 해야 해서 친정 어머니가 아이들 키워 주고 계시다"라며 "10개월 된 아들이 엄마를 낯설어 한다"고 밝혔다.


또 "많이 못 해주는 게 속상하지만 사랑을 많이 표현하면 아이가 삐뚤어지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한 초등학교 수련회에서 A군이 동급생 4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사건이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폭행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은 윤손하의 아들이다.

지난 18일 윤손하 측은 초기 해명에도 여론이 사그러들지 않자 "변명으로 일관된 제 모습에 깊이 반성 중"이라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