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철성 경찰청장, 백남기 유족 만나 사과하기로…"관련 절차 진행 중"

입력 2017-06-19 11:48:28 | 수정 2017-06-19 11:4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철성 경찰청장은 2015년 11월 경찰 살수차에 맞아 쓰러진 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철성 청장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인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농민회 및 유족 측과 접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철성 청장은 앞서 16일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모두발언을 통해 백남기 농민과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유족 측은 경찰이 사과와 관련, 사전에 자신들을 접촉해 온 적도 없다며 "진정성 없는 사과"라고 비판했다.

이 청장은 "사과라는 것은 사과받는 사람이 느껴야 하는 것이니 유족 입장에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