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온차트 "지드래곤 '권지용' USB, 앨범 아냐…디지털 차트·다운로드 차트에만 반영"

입력 2017-06-19 13:46:04 | 수정 2017-06-26 11:1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권지용 USB에 대한 음악계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가온차트는 19일 "앨범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가온차트는 "2010년 첫 발간 이후 저작권법과 저작권 사용료 징수규정 등을 참조하여 집계 기준 및 차트 종류를 규정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초의 정책을 일관성 있게 유지해오고 있는 바 (YG이 주장하는) 저작권법상 ‘음반’의 의미와 가온차트의 ‘앨범’의 의미는 동일한 의미로 볼 수 없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2016년 9월 23일 저작권법 개정을 통해 음이 유형물에 고정된 것을 '음반'으로 정의하고 있으며, 음을 디지털화한 것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쉽게 말해 CD, TAPE, LP, USB 유형에 상관없이 디지털 음원 자체가 저작권법상 '음반'에 해당된다는 것.

가온차트는 "이 때문에 권지용 USB는 ‘음반’에는 해당 될 수 있지만 ‘디지털 음원’까지 모두 '음반'으로 정의하게 되면 현재 유지되고 있는 가온차트의 디지털 차트 및 다운로드 차트와 앨범차트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사태가 벌어진다"며 우려했다.

가온차트는 이어 "이번 권지용 USB를 저작권법상 전송(다운로드 서비스)이라고 판단했다"면서 "디지털 차트와 다운로드 차트에 반영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YG엔터테인먼트측과 업무 협조를 통해 이와 관련된 데이터를 받도록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YG 측은 "가온차트 의견을 존중한다"며 "G-DRAGON의 의견대로 중요한건 음악이라 생각하며, 다만 음악을 담는 방식을 고전적인 형태로 가두는 것과 시대에 맞지 않는 집계 방식은 좀 아쉽다"고 전했다.

이어 "세상은 너무나 빠르게 바뀌고 있고 IT 와 기술발전의 속도는 세상 보다 더 빠르게 바뀌고 있다. 이제 구하기도 힘든 카세트 테입과 CD로 음반 판매와 집계를 한정지으려는 기준이 시대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는 변함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momococonut’ 인스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출처= ‘momococonut’ 인스타



지드래곤의 '권지용' 신곡들은 이같은 차트집계의 논란과 usb의 붉은 색 번짐 등 숱한 화제 속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으며 17일과 18일 월드 투어 ‘ACT III, M.O.T.T.E’의 첫 해외 지역인 마카오 공연을 대성황리에 마쳤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